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에 팔려했다"…FBI, 펠로시 노트북 훔친 용의자 체포

최종수정 2021.01.19 20:37 기사입력 2021.01.19 20:37

댓글쓰기

옛 연인 "러시아 반출 계획은 무산" 제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미국 의사당 난동 사태 당시 펠로시(민주) 하원의장의 노트북을 훔친 여성이 체포됐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은 법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라일리 준 윌리엄스라는 여성이 이날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그동안 펜실베이니아주 주민인 윌리엄스를 노트북 도난 사건의 용의자로 보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그를 추적해왔다. FBI는 윌리엄스에게 의사당 불법 진입과 난폭행위 혐의를 적용했다.

앞서 조너선 룬드 FBI 특별수사관은 지난 17일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윌리엄스의 옛 연인이 윌리엄스에 관해 제보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윌리엄스가 펠로시 의장의 노트북을 "러시아에 있는 친구에게 보내려고 했다"며 "그 후 러시아의 해외정보기관인 SVR(대외정보국)에 그 장치를 팔 계획이었다"고 FBI에 알렸다. 그러면서 "컴퓨터 장치를 러시아에 보내려던 계획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불발됐다"며 "윌리엄스가 여전히 그 컴퓨터를 갖고 있거나, 아니면 파괴했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FBI는 제보자의 연락을 받고 난동 사태 당시 찍힌 영상과 대조해 윌리엄스가 당시 의사당 내에서 펠로시 의장의 집무실로 통하는 계단 위로 폭도들을 안내하는 듯한 장면을 확인했다. 윌리엄스는 체포되기 전까지 도피 중이던 것으로 파악됐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