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올해 안전·건설 분야에 1조6000억 투입 … 경제활력 도모

최종수정 2021.01.17 21:34 기사입력 2021.01.17 11:15

댓글쓰기

안전·기반시설 분야 용역 219건+건설공사 발주 128건
시민안전과 직결된 사업 지난해보다 23% 증액

서울시, 올해 안전·건설 분야에 1조6000억 투입 … 경제활력 도모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올해 안전·기반시설 분야와 건설공사 용역 발주에 지난해보다 약 23% 많은 1조6228억원을 투입한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안전·기반시설 분야 발주 용역으로는 ▲도로시설·소방·산지 등 안전분야 119건(230억원) ▲상하수도 등 안전관리 76건(450억원) ▲기반시설 설계 24건(824억원) 등 총 219건, 사업비는 1504억 원이다. 시는 올해 4월까지 이들 안전·기반시설 분야 발주 용역을 시행할 계획이다.

건설공사 발주는 ▲도로시설물·교량 유지관리 공사 등 안전분야 34건(873억원) ▲상하수도 시설물 정비 보수공사 28건(1221억원) ▲도로, 공원 등 도시기반시설 조성공사 55건(1조2447억원) ▲하천준설 등 하천시설물공사 11건(183억원) 등 총 128건에 1조4724억 원이 투입된다. 시는 건설공사 총 128건 중 4월까지 75%를 조기 발주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들 사업이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함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청와대 일자리위원회 일자리 주요지표의 취업유발계수(10억원의 재화를 생산할 때 유발되는 취업자 수)를 적용하면 안전·기반시설 용역 관련 취업자 수 1715명, 안전·기반시설 공사 관련 취업자 수 1만6786명 등 총 1만8500여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발주될 용역·공사에 대한 사업내용과 발주시기 등 관련 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에 공개해 업체들이 사전에 준비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고용불안 해소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특히 시민 안전과 직결된 사업인 만큼 올 한 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