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삼다수, '청정 제주' 만든다…폐 페트병 90톤 수거

최종수정 2020.11.27 08:33 기사입력 2020.11.27 08:33

댓글쓰기

추자도 해변에 버려진 페트병을 수거하는 삼다수봉사대

추자도 해변에 버려진 페트병을 수거하는 삼다수봉사대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제주삼다수가 플라스틱 쓰레기 없는 청정 제주 만들기에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지난 3분기까지의 친환경 활동 성과를 분석한 결과 제주에서 폐 페트병 90톤 이상을 수거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제주에 자원순환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친환경 제품 생산과 더불어 폐 페트병 수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먼저, 제주도와 효성티앤씨, 플리츠마마와 함께 진행 중인 자원 순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도와 함께 재활용 도움센터 71곳을 비롯해 공동 주택 등 총 125개소에 투명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설치해 79톤 이상의 페트병을 수거했다.


공사는 제주형 순환 경제를 구축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제주 지역에서의 순환 경제 기반을 조성하고, 이렇게 생산된 친환경 의류와 가방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눈에 보이는 자원 순환의 가치를 전달하고 있다.

같은 기간 제주 전역에 운영 중인 16대의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를 통해 약 10톤, 해양 쓰레기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통해 1.4톤 등 제주에서만 90톤 이상의 폐 페트병을 수거했다.


공사의 폐 페트병 수거 활동은 새 활용의 원료가 되는 페트병 회수율을 높이는 동시에 도민과 여행객들이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에 쉽게 참여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최근 자원순환 프로젝트의 무대를 제주 북부의 작은 섬 추자도로 확대하고, 추자도 어린이들을 위한 자원순환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지난 10일 진행된 행사에서 학생들은 삼다수를 마신 후 직접 라벨과 뚜껑을 분리하는 실습을 진행했다. 이어 페트병이 패션아이템으로 새활용되는 과정을 배운 뒤 직접 플리츠마마 나노 플리츠백 DIY 키트를 이용해 직접 가방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공사는 지금까지의 페트병 수거 결과를 토대로 내년에는 수거 반경을 더욱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제품 제조에 투입되는 자원 절약과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친환경 소셜벤처기업 육성 등 지역사회가 함께 할 수 있는 친환경 노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제주의 천연자원을 활용해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서 자원 보전은 물론 환경과 동행하는 친환경 선도 기업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