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내년도 예산안에 3차 재난지원금 편성 추진…3조6000억 규모

최종수정 2020.11.24 11:14 기사입력 2020.11.24 11: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민의힘은 24일 내년도 예산안에 3조6000억원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을 편성하는 방안을 공식 추진하기로 했다. 전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제안을 사실상 당론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경제위기 직격탄을 맞는 택시, 실내체육관, 학원, PC방 등 피해업종 지원과 위기 가구 긴급생계지원 등을 위해 3조6000억원의 재난지원금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6대 민생예산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6대 민생예산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생예산 ▲전국민 코로나 백신 등 국민 건강 지킴예산 ▲아이사랑 예산 ▲약자와 동행 예산 ▲농촌살림 예산 ▲국가헌신에 보답하기 위한 예산이 골자다.


구체적으로는 3차 재난지원금과 함께 아동·청소년 긴급돌봄 지원비 20만원을 초·중·고등학생까지 일괄 지급하고 폐업 위기에 직면한 업종과 소상공인 특별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외에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1조원의 예산을 확보 ▲코로나19 조기 치료와 적극적인 예방을 위해 감염병 전문병원을 5개 추가로 구축 ▲결식아동 급식지원비를 2배 인상(1만원) ▲장애인과 어르신 등 사회적 약자의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농민들을 위한 예산 증액 ▲어린이집 보육료 인상(월 24만원→30만원) ▲보훈수당 20만원 인상 ▲소방공무원 위험 근무수당 14만원 인상 등이 포함됐다.

이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코로나로 고통받는 국민의 신음소리를 외면한 채 민생과 동떨어진 한국판 뉴딜 사업에 21조3000억원의 국민예산을 투입하겠다고 한다"며 "정부의 선심성·낭비성·전시성 예산을 전액 삭감하고 민생예산 증액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처리 의지를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