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내정…농협금융은 차기 회장 선임 불가피

최종수정 2020.11.24 11:14 기사입력 2020.11.24 11:08

댓글쓰기

2023년 12월까지 3년 임기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내정…농협금융은 차기 회장 선임 불가피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차기 은행연합회장으로 단독 추대됐다.


은행연합회는 23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제3차 회의 및 이사회를 개최하고 만장일치로 김 회장을 제14대 은행연합회장 후보로 선정했다. 김 회장은 오는 27일 열리는 은행연합회 사원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된다. 김태영 현 회장 임기는 오는 30일까지다. 차기 회장은 다음달 1일부터 2023년 12월까지 3년 임기를 채우게 된다.

앞서 은행연합회는 지난 17일 회의에서 김 회장을 비롯해 민병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이대훈 전 농협은행장, 민병덕 전 KB국민은행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등 7명의 인사를 차기 회장 후보군(롱리스트)으로 확정했다. 이후 사퇴한 이대훈 전 농협은행장을 제외한 후보군 6명의 자질ㆍ능력ㆍ경력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한 후 만장일치로 김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했다.


김 회장은 오랜 경륜과 은행산업에 대한 탁월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및 디지털 전환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직면한 은행 산업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그는 후보군 중 유일하게 베테랑 금융 관료 출신이자 금융사 최고경영자(CEO) 경력을 가지고 있어 금융당국에 은행권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금융권 사정을 잘 아는 후보라는 평가를 받았다.


김 회장은 1957년생으로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경제학과, 프랑스 파리국제정치대학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해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 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역임했다. 2018년 4월부터는 농협금융 회장을 맡고 있다.

김 회장의 농협금융 회장 임기가 내년 4월에 끝나는 만큼 김 회장의 은행연합회장 선임이 확정되면 김 회장은 농협금융에 사임 의사를 밝힐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농협금융은 김 회장이 사임 의사를 밝히는 즉시 후임자를 선정하기 위해 임원후보추천회를 꾸려 차기 금융지주 회장을 뽑는 절차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 회장의 조기 사임에 따른 공백은 김인태 부사장이 회장 직무대행 역할을 하면서 메운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