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코로나 피해 업종 지원해야…올해처럼 추경 바람직하지 않아”

최종수정 2020.11.24 10:15 기사입력 2020.11.24 10:15

댓글쓰기

공수처에 대해 “민주당, 냉정을 찾아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본예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난지원금과 지원 대책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한 것과 관련해 “내년 연말까지는 코로나19 상황이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피해 업종이 많이 생길 것”이라며 “여기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데는 반대하는 분이 별로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올해처럼 임시적이고 즉흥적으로 서너 차례씩 추경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재정건전성 악화된 상황에서 나라의 살림살이를 예측 가능하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코로나19 피해 업종에 대한 지원 방법은 어떤 식으로든지 강구돼야 하고,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추경을 하는 건 많은 우려가 있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이 냉정을 찾아서 무리하지 않으면 좋겠다”며 “제대로 시행도 안 한 법을 숫자가 많다고 밀어붙여서 자기들 입맛 맞는 공수처장을 임명하는 것을 국민이 받아들이겠나”라고 비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