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헬로네이처, ‘박이추 커피 기획전’ 론칭

최종수정 2020.11.24 07:49 기사입력 2020.11.24 07:49

댓글쓰기

헬로네이처, ‘박이추 커피 기획전’ 론칭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모바일 푸드 라이프숍 헬로네이처가 ‘박이추 커피 기획전’을 론칭한다고 24일 밝혔다.


박이추 커피는 국내 핸드드립 커피의 대중화를 이끈 1세대 바리스타 박이추 선생이 운영하는 30년 전통의 로스터리다.

이번 기획전에서 판매되는 상품은 두 가지 이상의 원두를 혼합해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는 블렌드 원두 4종(뉴욕, 이탈리안, 하우스, 에스프레소 / 각 200g)과 단일 품종의 개성 있는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싱글오리진 2종(예가체프, 에티오피아 / 각 200g)이다.


헬로네이처는 다양한 커피 취향을 가진 고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서울 ‘테일러 커피’, 경기 ‘닥터만 커피’, 제주 ‘앤트러사이트 커피’ 등 전국 유명 로스터리의 신상품 원두를 온라인 최초로 입점시키며 원두 구색을 확대하고 있다.


유통과정 중 원두의 변질 우려 때문에 온라인 판매를 주저하던 로스터리들이 연이어 헬로네이처와 손잡는 이유는 로스팅일로부터 1일 이내의 신선한 원두만 취급해 7일 이내 판매하는 판매 원칙 때문이다.

헬로네이처는 40여 종이 넘는 커피 원두를 가장 신선한 상태로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일일 주문 수량에 기반한 최적의 수량만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헬로네이처가 유명 로스터리의 원두 구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람이 붐비는 카페를 찾기보다 집에서 직접 원두를 내려 먹는 것을 선호하는 홈카페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재확산되기 시작한 최근 한 달간 헬로네이처의 원두 매출은 지난해보다 무려 17배나 증가했으며 이에 따라 취급하는 품목 수도 두 배 이상 늘렸다.


커피 카테고리 내 인기 상품 순위에서도 홈카페 트렌드가 두드러졌다. 지난해에는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RTD커피, 스틱형 분말 커피가 판매 상위권을 차지한 반면, 올해에는 커피를 추출하는데 필요한 그라인더, 커피 필터 등의 홈카페 상품들이 상위 10위권 이내로 진입했다.


김민정 헬로네이처 MD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특색 있는 커피를 즐기고 싶어하는 집콕족들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역 유명 로스터리와 협업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헬로네이처는 다양한 고객들의 커피 취향을 만족시키고 새로운 취향도 제안할 수 있는 온라인 커피 편집숍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