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탈원전은 우리가 가야할 길…日 오염수 방류 안돼"

최종수정 2020.10.26 18:09 기사입력 2020.10.26 18:09

댓글쓰기

이재명 "탈원전은 우리가 가야할 길…日 오염수 방류 안돼"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강력 반대 입장을 밝히고, 일본은 국제사회의 검증조사에 먼저 응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최근 국내 일각의 탈원전 논란에 대해서도 '탈원전은 우리가 가야할 길'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탈원전은 가야할 길..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안됩니다'라는 글을 통해 "일본은 여전히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강행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며 "잘못된 원자력 정책과 동일본대지진 이후 비상식적인 수습의 결과로 자국 토양을 오염시키고 자국민 건강을 해친 것도 모자라서 이제는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해양 생태계의 안전까지 위협하기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비이성적인 방류계획을 철회하고, 특정비밀보호법으로 제한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방사능 오염수는 바다를 공유한 주변국은 물론 영향을 받는 세계와 함께 풀어야 할 인류생존의 문제임을 명심하고 국제사회의 검증조사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국내 일각에서 불고 있는 탈원전 철회 주장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그는 "원전을 경제논리로만 따져 가동하는 일은 전기세 아끼자고 시한폭탄을 껴안고 가는 것과 같다"며 "더 이상 물질적 풍요를 누리겠다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뒷전에 둘 순 없고, 우선 순위가 바뀌면 언젠가 우리도 후쿠시마와 같은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체르노빌에 이어 후쿠시마가 주는 교훈은 분명하다"며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노후 원전은 폐쇄하고, 무리한 수명 연장은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체 에너지로 단계적 전환을 해나가는 것만이 현재와 미래 세대가 안전하게 공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2016년 경주, 2017년 포항의 진도 5이상 대규모 지진은 더 이상 우리가 지진 안전국이 아님을 보여주었고, 이로써 월성, 고리 등 인근 원전지역의 안전문제가 국가적 이슈로 제기됐다"며 "지역 주민들 역시 지금껏 불안한 마음으로 원전 상황을 애태우며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