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군, 역대급 폭우 피해 입은 구례군 수해 복구 동참

최종수정 2020.08.11 15:01 기사입력 2020.08.11 15:01

댓글쓰기

곡성군, 하동군에도 녹차 제품 위문품 전달

“구례군민 여러분 힘내세요~ 보성군이 함께합니다”

보성군, 역대급 폭우 피해 입은 구례군 수해 복구 동참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전남 보성군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구례군 수해복구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장비와 인력을 파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방역차, 살수차, 굴삭기, 덤프트럭 등 복구 장비 56대와 운용인력 86명 등 우선 긴급하게 필요한 장비와 필수인력을 11일과 12일 양일간 파견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구례군청과 하동군청을 찾아 위문품을 전달하고, 복구현장에 투입된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또 수해 피해를 본 구례군민을 위로했으며 보성농협과 축협 조합장들도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피해가 심각한 축산농가에는 급수와 청소에 필요한 산불 진화차 4대를 배치하고, 보건소와 보성 축협 방역 차량은 침수지 방역 활동에 투입됐다. 전기기술자(4명)는 수해로 끊긴 전기시설 복구에 나선다. 보성군새마을회 자원봉사자 20여 명은 구례군 마산면 복구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구호물자와 위문품도 전달했다. 보성군은 구례군뿐만 아니라 수해 피해를 입은 곡성군과 하동군에도 7백만 원 상당의 녹차 비누와 캔 녹차, 페트녹차 등을 지원했다. 보성차생산자조합과, 보림제다, 보성농협에서는 차 관련 제품을 기탁했다.


김 군수는 “이웃의 아픔을 나누기 위해 함께해주신 자원봉사자분들과 수해 피해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계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구례군민의 일상이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보성군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례군은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평년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379.5㎜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인명피해 2명, 가옥피해 1182채 침수, 농경지 및 축사 침수, 도로와 교량 유실 등 역대급 피해가 발생했고, 가용인원을 총동원해 복구작업을 펼치고 있으나, 인력과 장비가 부족하여 복구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hjkl9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