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관방, 아베 건강이상설에 "전혀 문제없다…직무 전념"

최종수정 2020.08.04 15:32 기사입력 2020.08.04 15: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건강 이상설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4일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호우 재해 등 현안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장기간 휴식을 취하지 못한 아베 총리가 지쳐있다는 소식이 나온 점을 의식한 것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각에선 제기된 아베 총리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내가 매일 보고 있지만 (아베 총리는) 담담하게 직무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근 일본 관가에서는 아베 총리가 올해 휴일 없이 연일 집무를 이어가면서 지쳐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아베 총리가 주재한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은 "안색이 좋지 않았다", "피곤해보였다"는 식의 반응을 내놨다. 당초 지난달 말 별장에서 여름휴가를 보낼 것을 검토했지만 호우 피해가 확사되면서 이를 취소했다.


아베 총리는 올해 정기국회 폐회 다음 날인 지난 6월 18일 이후로 정식 기자회견을 피하는 등 집무실에서 '은둔형' 근무를 이어가는 것을 두고 몸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일지 모른다는 억측이 나왔다. 이날 발매된 사진 전문 주간지 '플래시'는 아베 총리가 지난달 6일 관저 내 집무실에서 토혈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기사를 게재하기도 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이 기사의 진위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문제가 없다"는 말로 아베 총리의 건강 이상설을 일축했다.

아베 총리는 제1차 집권 말기인 2007년 9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악화한 것을 이유로 내세워 총리가 된 지 약 1년 만에 퇴진했었다. 이후 2012년 제2차 집권에 도전할 당시 건강 문제가 불거졌지만 신약 덕분에 완치했다고 주장했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