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은혜 "쌍방향 수업 확대·교육 과정 재구성 대책 논의 중"

최종수정 2020.07.15 17:46 기사입력 2020.07.15 17:39

댓글쓰기

교육부, 영남권 시도교육감 간담회 개최
원격수업으로 인한 교육격차 줄여야

새로운 돌봄 모델 제시
학교는 공간·돌봄 운영 지자체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영남권 시도교육감과 가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영남권 시도교육감과 가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교육부)



[아시아경제(부산)=이현주 기자] 교육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교육 과정을 재구성하거나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확대 해나갈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영남권 교육감들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1학기 동안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면서 현장에서는 교육 격차가 더 커진다는 우려가 많이 제기되고 있다"며 "교육 과정을 재구성하거나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확대, 교원 원격수업 역량을 강화하는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시도교육감협의회 부회장인 박종훈 경남교육감을 비롯해 김석준 부산교육감, 강은희 대구교육감, 노옥희 울산교육감, 임종식 경북교육감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 복지에서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은 꼭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 복지 안전망도 더욱 노력하고자 한다"며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반영됐던 에듀테크 멘토링 지원 사업은 취약계층 학생들을 위한 지원으로 교육청에서도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 간 협력 체계를 좀 더 긴밀하게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내년부터는 학교는 공간, 돌봄을 운영하는 것은 지자체가 책임을 갖고 협조와 협력을 해서 새로운 돌봄 모델로 가고자 한다"고 했다.

끝으로 유 부총리는 "2학기 코로나19 가 또 유행할 수도 있기에 이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며 "어제 발표된 한국판 뉴딜정책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