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영 행안부장관, 일자리창출 마을기업 챙기러 ‘전북 방문’

최종수정 2020.07.15 15:18 기사입력 2020.07.15 15:18

댓글쓰기


완주군 소재 푸드인완주마더쿠키 “모범사례다” 격려

진영 행안부장관, 일자리창출 마을기업 챙기러 ‘전북 방문’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건주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전북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마을기업 운영 상황 점검에 직접 나섰다.


15일 진 장관은 완주군 소재 마을기업 ‘푸드인완주마더쿠키’를 방문해 마을기업 운영의 애로사항과 정부차원에서 지원해 줄 건의 사항을 듣는 등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진 장관의 이날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마을기업 제품 판매와 체험 행사 등이 잇따라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을기업의 애로사항 청취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온 우수 마을기업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밝혔다.


‘푸드인완주마더쿠키’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재료를 활용해 빵과 쿠키를 구워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마을기업으로 지난 2010년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목적으로 공동체를 구성, 설립된 법인이다.


‘마더쿠키’는 지난 2012년 행안부로부터 신규 마을기업 지정과 2013년 최우수 마을기업으로 선정돼 정부의 지원 속에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결혼이주여성 및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전라북도는 현재 108개의 마을 기업을 육성하고 있으며, 마을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북도만의 특색사업으로 마을기업 고도화 사업과 마을기업 사무장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진 장관은 “마을기업 하나 하나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지역 공동체를 살리고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특히 마더쿠키가 지속 가능성을 갖춘 자립형 일자리 사업으로 가능성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격려했다.




호남취재본부 이건주 기자 sclj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