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이해찬, 유독 朴시장 때만 '피해호소인' 신조어 만들어"

최종수정 2020.07.15 13:45 기사입력 2020.07.15 13:45

댓글쓰기

하태경 "이해찬, 유독 朴시장 때만 '피해호소인' 신조어 만들어"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여성에 대해 '피해호소여성'이라고 부른 데 대해 "박 시장이 억울할 가능성이 있어서냐"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과거 미투 피해 여성들을 호칭할 때 성범죄 피해자, 피해여성이라 불렀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날 이 대표는 "국민과 피해호소인, 여성인권을 위해 노력하는 여성단체들에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며 사죄했다.

그는 "안희정 사건 때도 오거돈 사건 때도 피해자라고 불렀다. 그런데 이번 박 시장 사건은 '피해호소여성'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며 "이 대표와 민주당 여성 의원들에게 묻는다. 피해자와 피해호소자의 구분 기준은 무엇인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이어 "안희정·오거돈 사건 때는 피해자라고 불러 놓고 이번 사건은 피해호소자라고 부르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안 지사와 오시장은 억울하지 않은데 박 시장은 억울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인가"라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