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침묵 깬 이낙연 "피해 고소인과 국민에 사과…진상규명 협력"

최종수정 2020.07.15 13:51 기사입력 2020.07.15 13:51

댓글쓰기

"당에 요청해 성인지 교육 상시화하는 등 강력 대처하겠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원순 시장님의 장례를 무겁게 마무리했다. 고인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면서, 이제 고인이 남긴 과제를 돌아봐야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국민께서 느끼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소인에게 사과의 말을 전한 뒤 "처절하게 성찰하겠다. 더불어민주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민주당도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동참해 주시리라 믿는다. 특히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 관련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인권과 성평등과 성인지에 대한 당의 교육과 규율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당에 요청해 성인지 교육을 상시화하고 그 이수를 의무화, 공직후보의 조건에 포함시키며, 당 소속 자치단체장과 의원 등에 대한 전면점검을 통해 성비위가 확인되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확실한 방지 대책을 세워 이행하겠다"면서 "권력 앞에 피해가 있어도 보호받지 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하겠다. 나아가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구조를 해체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그런 일을 향후 의정활동과 당 운영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아 실천하겠다.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의 광역단체장이 두 분이 사임을 했다"면서 "당 대표로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 한번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번 통절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