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기상청, 재정난에 홈페이지 민간 광고 유치 나서

최종수정 2020.07.15 10:34 기사입력 2020.07.15 10: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재정난에 시달리는 일본 기상청이 자금 마련을 위해 홈페이지에 민간 광고를 유치하기로 했다고 15일 NHK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상청은 오는 9월부터 홈페이지에 민간 광고를 게재하기 위해 광고 선정을 담당할 사업자를 모집하고 있다. NHK는 기상청이 돈을 받고 홈페이지에 민간 광고를 게재하는 것에 대해 "정부 성청(부처)에선 이례적"이라면서 "배경에는 기상청의 엄중한 재정 상황이 있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일본에서 대규모 재해가 계속 발생함에 따라 홈페이지 정보 발신과 기상위성 관측 등을 강화해왔다. 기상과 지진 관측 등을 위한 시스템의 연간 유지비는 170억엔(약 1900억원)으로 늘었다. 다만 예산은 크게 늘지 않아 기상청이 기상 관측 시스템 등 관측 장비의 업데이트에 들어가는 정비비를 줄이는 방식으로 유지비를 확보해왔다고 NHK는 전했다.


이번 민간 광고 유치는 어려운 재정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기상청은 앞으로도 자금 조달을 계속 모색하기로 했다. 기무라 레오 효고현립대 교수는 "기상청이 취급하는 방재 정보는 재해로부터 생명을 지키는 공공 정보"라면서 "기상청이 민간 자금에 의지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 자체가 큰 문제로, 정부는 재정 기반을 확실히 담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