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컨소시엄사업'도 언택트…주관단체 모집

최종수정 2020.07.15 12:00 기사입력 2020.07.15 12:00

댓글쓰기

중소기업중앙회
업체당 최대 600만원 지원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지원을 위해 '2020년 수출컨소시엄대체사업' 주관단체를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주관단체 모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해외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을 위해 마련됐다. 해외 전시회에 참가하는 중소기업의 임차비, 장치비 등을 지원하던 수출컨소시엄사업을 온라인 화상상담과 온라인 전시회 등 '비대면(언택트) 방식'으로 전환시켰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수출컨소시엄대체사업에서 비대면 온라인 화상상담회와 비대면 온라인 전시회를 통해 기업 맞춤형 디지털 홍보콘텐츠 제작을 지원할 방침이다. 화상 수출상담회 진행을 위한 해외바이어 발굴 및 매칭비용, 샘플발송비 등 소요비용을 업체당 최대 600만원(항목별 50만~200만원) 한도 내에서 100% 전액 지원한다.


또 오프라인 해외전시회 직접 참가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을 위해 '오프라인 해외전시회 직접 파견사업'도 추가 선정한다. 사업단계별 직접경비의 50~70%를 지원할 예정이다.


수출컨소시엄대체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주관단체는 수출유관기관을 비롯해 중소기업 관련 비영리 업종단체(중소기업협동조합, 업종별 단체, 협회 등)와 민간전문기업(전문무역상사, 전시전문기업 등) 등이 신청할 수 있다.

사업 신청 및 접수 기간은 다음 달 7일까지다. 중소기업해외전시포털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한 뒤 관련서류를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전혜숙 중기중앙회 무역촉진부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기존 오프라인 위주의 해외 판로 개척이 어렵게 된 상황이지만 중소기업의 수출활동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며 "기존의 해외마케팅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온라인·디지털·언택트 시대에 맞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중소기업에 새로운 수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비대면 수출 지원사업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