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기자협회 "故박원순 시장 애도, 피해 호소인은 보호해야"

최종수정 2020.07.12 19:52 기사입력 2020.07.12 1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한국여기자협회는 12일 고(故) 박원순 서울 시장에 대해 애도의 뜻을 밝힌 한편 피해를 주장한 전 서울시 직원에 대한 보호를 촉구했다.


여기자협회는 "고인은 인권변호사, 시민운동가, 행정가로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면서 "고인은 1990년대 한국 최초의 직장 성희론 사건 무료 변론을 맡아 승소한 것을 비롯해 여성 인권 향상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고인이 서울시 직원이었던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했다는 사실은 무거운 질문을 던진다"면서 "의혹을 제대로 밝히는 것은 질문의 답을 찾는 첫 단계"라고 했다.


협회는 특히 피해 호소인이 2차 가해에 노출된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협회는 "공인으로부터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당했다고 호소하는 국민은 국가가 보호해야할 대상"이라며 "이번 사안이 미투(MeToo) 운동의 동력을 훼손하거나, 피해자들의 용기를 위축시키는 일이 되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