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文대통령 급여 30% 반납분, 향후 '고용보험 미적용' 직군에 쓰일 것"

최종수정 2020.05.26 18:48 기사입력 2020.05.26 16: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 등 정부 고위직들이 향후 4개월 동안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해당 금액이 근로복지진흥기금으로 들어가 실업대책에 쓰일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26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기부금 2308만원을 포함해 고위직 공무원의 급여 반납분은 총 18억원으로 추산된다"며 "근로복지진흥기금을 통해 고용보험 (적용대상 범위) 밖에 계신 특수고용직이나 프리랜스 등을 위해 쓰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 3실장 및 수석급 이상,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장ㆍ차관급 이상 등 약 140명의 고위직 공무원은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4개월 동안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의경 식약처장을 향해 "날씨가 더워지면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데 불편할 수 있는 만큼 식약처가 끝까지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이는 기존 공적마스크가 두꺼워 답답해하는 국민들을 위해 가벼운 덴탈마스크나 비말차단 마스크를 공급할 예정이란 보도와 관련해 공급대책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