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감원에 휴업까지…극에 달한 노사갈등

최종수정 2020.05.22 11:47 기사입력 2020.05.22 11:47

댓글쓰기

2차 명예퇴직 이어 350여명 휴업 돌입…노조 "해고 수순" 비판
지자체·정치권 노조 입장 지지…내주 최종자구안 변수될 수도

두산重, 감원에 휴업까지…극에 달한 노사갈등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두산그룹이 다음 주 중 경영정상화를 위한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 최종안을 채권단에 제출할 예정인 가운데 두산중공업 의 노사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본사가 있는 경남 창원의 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도 노조의 입장을 지지하고 나선 상황이라 노조 설득이 두산그룹 구조조정의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22일 두산중공업과 업계 등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의 인력 구조조정이 속도감 있게 진행되자 금속노동조합 두산중공업지회(노조)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인건비 등 연간 고정비 1500억~2000억원을 절감하기 위해 1200명 이상 인력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지난 2월20일~3월4일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그러나 1차 명예퇴직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은 650여명뿐이었다.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자 수가 당초 예상에 못 미치자 이달 2차 명예퇴직 카드를 꺼내 들었다. 두산중공업이 이달 11~15일 진행한 2차 명예퇴직의 신청자 수도 100여명에 불과했다. 두산중공업은 이에 전날부터 올해 12월31일까지 직원 350여명을 대상으로 휴업에 돌입한 상황이다.

노조는 잇따른 구조조정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노사가 현재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진행하고 있지만 노조는 사측에 구조조정과 관련된 구체적 설명을 듣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번 휴업 대상에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있는 1960~1962년생 직원들 대다수와 20, 30대 사원ㆍ대리급 직원 20여명이 포함됐다면서 '불공정한 휴업이며 명백한 해고수순'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그간 두산중공업 본사가 있는 경남 창원과 서울 두산그룹 본사 등지에서 집회를 진행했지만, 이제는 반발 수위를 높일 방침이다. 노조는 다음 주 고용노동부 세종청사를 찾아 두산중공업 휴업 강행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항의서를 전달하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 신청을 할 계획이다.


노조의 불만은 두산중공업 사측뿐만 아니라 정부와 채권단인 KDB산업은행ㆍ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에도 분출되고 있다. 노조는 갑작스러운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수주 물량이 급감하면서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게 된 탓도 있다면서 정부에 대한 반발심이 커지고 있다. 또한 국책은행에 대해 노조 집행부의 한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기업 지원 기조 중 하나가 고용 유지인데 채권단이 구조조정을 압박하면서 회사 측도 무리하게 인력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는 것 아니냐"면서 "국책은행은 최근 정부의 기업 지원 방향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업계는 노조의 반발에 지역 정치권도 합세하면서 채권단이 더 이상 두산중공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압박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두산이 채권단에 제출할 최종 자구안에 인력 구조조정 부분을 일부 수정할 수도 있다는 취지다.

미래통합당의 박완수(창원 의창)ㆍ윤한홍(마산회원) 국회의원과 강기윤(창원 성산)ㆍ이달곤(진해)ㆍ최형두(마산합포) 등 당선자 5명은 22일 두산중공업의 경영위기 해결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이들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를 주장하는 동시에 근로자와 대화를 통해 상생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두산중공업에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허성무 창원시장도 전날 성명을 내고 "계속되는 희망퇴직으로 인해 회사를 떠나야만 하는 노동자들의 생활적, 경제적 불이익과 어려움, 지역 경제에 미칠 부정적 효과 등을 고려해 인력 고용 유지가 모든 것의 최우선이 될 수 있도록 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