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우한폐렴 확산 우려…북한 개별관광 전면 보류해야"

최종수정 2020.01.23 14:27 기사입력 2020.01.23 14: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자유한국당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은 23일 성명서를 통해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하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북한 개별관광 정책을 전면 보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보건복지위 위원들은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 개별관광을 언급했으나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북한은 우한폐렴으로 인해 외국인 관광을 중단하고 국경을 잠정 폐쇄했다"며 "정부가 북한 관광을 계속해서 추진하는 것은 국민 생명을 수호해야하는 국가의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에도 더 당당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정보 공유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들은 "2002년 중국에서 처음 시작돼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사스 사태 때도 중국 정부가 초동대응에 실패하고 정보 공개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37개국에서 77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며 "그 어떤 외교적 고려보다도 우리 국민의 생명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인천공항에서 실시되고 있는 전수 검사 구역을 우한 직행 노선뿐만 아니라 중국 전역의 노선으로 적극 확대시켜야 한다"며 "이미 베이징, 상하이 등 우한 밖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했고, 이번 춘제 기간 13만명의 중국인이 방한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고 밝혔다.


우한폐렴과 관련한 실시간 정보 전달도 촉구했다. 위원들은 "TV나 신문을 통해 정보를 접하기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재해 안전 문자와 같이 정확한 우한 폐렴 정보를 국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원들은 "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설연휴기간과 그 이후 우한폐렴의 위험이 완전히 소멸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위기 태세를 함께 갖추겠다"며 "현재 방역을 위해 현장에서 힘쓰고 있는 수많은 공무원분들을 총력 지원할 수 있도록 국회 안에서의 보고를 위한 보고 절차는 과감히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