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세그룹 2세 경영 확립…한세엠케이, 김지원 전무 대표이사 선임

최종수정 2019.12.18 16:23 기사입력 2019.12.18 16:23

댓글쓰기

유아동복 한세드림 각자대표도 겸직

김지원 신임 한세엠케이 대표 겸 한세드림 각자대표

김지원 신임 한세엠케이 대표 겸 한세드림 각자대표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패션기업 한세엠케이 가 18일 이사회를 열고 김동녕 한세예스24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의 막내딸인 김지원 한세엠케이 전무를 차기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로써 장남과 차남에 이어 그룹 2세들이 주요 계열사 요직을 모두 맡게 됐다.


김지원 한세엠케이 신임 대표는 내년 1월 1일 공식 취임식을 갖는다. 동시에 유아동복 전문기업 한세드림의 각자대표도 맡아 임동환 각자대표와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김 신임 대표는 이화여대 학사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한세예스24홀딩스 자회사인 도서기업 1위 예스24를 거쳐 한세엠케이 , 한세드림에서 총괄 임원을 역임했다. 2017년 한세실업이 한세엠케이 를 인수한 이래 한세엠케이 에서 마케팅, 경영지원, 해외사업 등을 지휘했다. 브랜드 TBJ, 버커루, 앤듀, NBA, NBA키즈 등 캐주얼 및 스트릿 패션과 PGA TOUR, LPGA골프웨어 등 스포츠웨어 분야도 이끌었다.


회사는 김 신임 대표 체제에 발맞춰 조직 구성은 물론 사업 전열 재정비를 마친 상태다. 공격적 투자와 함께 비용 효율화에 나서는 한편 디지털 경쟁력 확보 전략을 펼친다. 선제적으로 도입한 무선 주파수 인식(RFID) 시스템을 비롯해 전사적 자원 관리(ERP)·고객 관리(CRM) 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쏟는다.


국내외 영업도 강화한다. 예스24 자회사인 패션 전문몰 아이스타일24의 환경을 개선하고 서비스를 강화한다. 온라인 편집숍 무신사 등을 통한 온라인 판매 드라이브도 건다. ‘글로벌 한세엠케이 ’ 전략에 따라 해외 매장수와 진출 거점도 늘려갈 방침이다.

김지원 신임 대표는 한세드림 각자대표도 맡았다. 국내 유아동복 1위로 자리매김한 모이몰른 론칭 등 내부적으로 경영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한세드림은 최근 창사 이래 연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2년만에 2000억원을 달성했다.


한세드림은 내년 국내 유아동복 시장 1위를 굳히고 해외 비즈니스 원년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올 초 새롭게 선보인 ‘모이몰른 토들러 라인’을 안착시키고 2017년 론칭한 리바이스키즈의 매장 증대에 힘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