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역위원회, '불공정무역행위 조사제도 심포지엄' 개최

최종수정 2019.12.05 11:00 기사입력 2019.12.05 11:00

댓글쓰기

지재권 침해 등 불공정무역행위 대응전략 논의 및 유공자 표창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는 한국무역협회, 무역구제학회와 공동으로 5일 무역협회 대회의실에서 '2019년 불공정무역행위 조사제도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심포지엄은 '국제통상질서의 변화와 불공정무역행위 대응전략'을 주제로 개최됐으며, 산업계, 학계, 변호사· 변리사·관세사 등 전문업계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시장에서 나날이 중요성을 더해가는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방안을 논의하고, 지재권 침해품목 등을 조사하는 불공정무역행위 조사제도의 실효성 제고방안과 이를 통한 국내기업의 피해 축소 및 적극적인 권리구제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승화 무역위원회 장승화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미·중간 무역 분쟁 등으로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기업들이 기술혁신을 통해 선점한 핵심기술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이를 지재권으로 보호·활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무역위원회는 지재권 침해 물품에 대한 불공정무역행위 조사를 강화하고, 이를 통해 기업의 지재권을 보호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포지엄에서 연사로 나선 한상욱 변호사(김앤장 법률사무소), 박성준 특허심판원장, 정상조 서울대 교수, 김병일 한양대 교수는 지재권 분쟁사례, 무역위원회의 불공정무역행위 조사제도와 특허판정, 지재권보호와 국경조치, 불공정무역행위 제도 발전 과제 등에 대해 발표했다.

한편 이날 무역위원회는 불공정무역행위 감시·적발과 조사제도 홍보를 통해 공정한 무역질서 확립에 기여한 유공자 3명에게 산업부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수상장은 오종숙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실장, 김홍필 한국완구협회 이사, 임상훈 무역관련지식재산권보호협회 감사 등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