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평양·도쿄 등 동북아 5개국 수도 탁구대회 26일 개막

최종수정 2019.11.22 15:07 기사입력 2019.11.22 15:07

댓글쓰기

베이징, 모스크바 등 대표팀 참가
서울시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공동 주최

현정화 탁구감독/강진형 기자aymsdream@

현정화 탁구감독/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남·북한과 일본, 중국, 러시아의 5개국이 참가하는 친선 탁구대회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2019 동북아 국제친선탁구대회’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블라디보스토크 경제서비스대학교 챔피언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서울시와 러시아 연해주정부가 공동 주최하는 형식으로 마련됐다. 대회는 서울과 평양, 모스크바, 베이징, 도쿄 등 동북아 5개국의 수도 대항전으로 치러진다. 남녀 단체팀이 한 차례씩 맞붙는 리그 방식이다. 서울팀은 한국마사회 여자팀을 이끄는 현정화 감독이 총감독을 맡았으며 서울시청, 금천구청, 마사회 소속 선수로 구성됐다.


탁구는 50년 전 동서 냉전을 무너트린 촉매였다. 또 우리나라의 현정화 선수와 북측 이분희 선수가 단일팀을 이뤄 1991년 일본 지바 세계탁구선수권에서 남·북이 우승을 일궈냈다.


이번 대회에서 여자부 서울·평양전은 26일, 남자부 서울·평양전은 27일 열린다. 당일 오후 1시30분부터 MBC에서 생중계한다.

서울시는 이번 대회가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고 남북 간 평화교섭이 답보상태에 놓인 가운데 교류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했다. 남·북한 스포츠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서울시가 대회 개최에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라디보스토크를 첫 개최지로 정한 것은 5개국의 역사적 배경이 얽혔기 때문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한민족에게는 독립운도의 거점이자 강제이주의 상흔이 새겨진 땅이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이번 탁구 교류전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화해와 협력의 역사를 만드는 데 조금이나마 역할을 하길 바란다”며 “2, 3회 대회는 서울이나 평양에서 열리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