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장관, 타다 해법으로 'PM제도' 지목

최종수정 2019.11.22 08:17 기사입력 2019.11.22 08:17

댓글쓰기

"정부, 빠른 의사결정 위해 PM(프로젝트 매니저) 도입해야"
"소·부·장 회의가 좋은 예시…타다 문제도 빨리 해결했을 것"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중기부 직원들과의 북 콘서트 '박장대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중기부 직원들과의 북 콘서트 '박장대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PM(프로젝트 매니저) 제도를 도입했다면 타다 문제도 더 빠르고 시의적절하게 해결할 수 있었을 겁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중기부 직원들과의 북 콘서트 '박장대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PM 제도를 과감하게 도입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과 관련해 과를 신설하거나 부를 신설하려면 행정안전부의 허락을 받아야 하고, 정부조직을 바꾸려면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이 과정이 너무 오래 걸려서 변화의 속도를 따라갈 수가 없다"며 "이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PM 제도를 도입해 각 부처에 필요한 것을 PM이 지속적으로 맡아서 해야 한다"고 밝혔다.


PM은 새로운 문제가 발생해 긴급히 대응해야 할 때 해당 프로젝트를 총괄하면서 각 부서 간 의견을 조율하고 사업(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전문가다. 계획 수립과 예산 집행 등 프로젝트와 관련한 중요한 일을 모두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해 의사결정 효율을 높인다. 기업에서는 중요한 관리기법의 하나로 자리잡았다.


박 장관은 민관 합동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PM 제도와 비슷한 사례로 제시했다. 소부장 경쟁력위원회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총괄기구로 경제부총리가 위원장을 맡아 관계부처 장관(급) 정부위원 13명, 민간위원 14명들과 협력 모델 발굴·지원, 규제 개선 협의 등을 추진한다.

박 장관은 "관련된 장관들이 수시로 모여서 회의를 하는 하나의 예가 소부장 회의다. 회의를 7월부터 했는데 굉장히 빠르게 일이 처리된다. (PM 제도의) 가장 좋은 예"라고 했다.


박 장관은 "제도 혁신의 최종적인 '게이트 키퍼'는 법을 통과시키는 국회지만 정부 내에서도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주제별로 일을 처리하면 훨씬 (빠르게 제도 혁신 과정이) 원스톱화 될 것"이라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부처 간 협업을 강조하는데 협업도 시스템을 만들어서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미래차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관련 부서들을 다 모아 부서의 장이 PM이 돼서 일을 처리하면 프로젝트가 원스톱화 되고 굉장히 빨라질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