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진 나도, 해커가 찔러도 금융전산망 안전"…금융위, 재난대응 훈련

최종수정 2019.10.31 17:00 기사입력 2019.10.31 17:00

댓글쓰기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금융위원회는 31일 지진, 화재 등 자연재해에 따른 전력공급 중단과 디도스 공격 등 해킹 공격이 동시에 일어나는 상황을 가정해 코스콤,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금융전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했다.


훈련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이날 오후 4시부터 5시50분까지 110분간 진행됐다. 금융위, 금감원, 금융보안원, 산업은행, 기업은행, 거래소, 코스콤, 한국예탁결제원, 금융결제원 등 9개 기관이 참가했다.


사고수습본부는 단계별로 '위기상황대응반→위기관리협의회→중앙사고수습본부' 등으로 구성된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날 유관기관과 민간전문가 등과 단계별 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해 지진과 정전, 전자적 침해사고로 인한 금융 전산망 장애 등 복합 재난이 일어났다고 가정해 합동 대응 훈련을 했다.


구체적으로 거래소 금융전산시스템 중 증권 시스템, 시장관리 시스템 등 주요 시설이 지진으로 불이 나서 파괴돼 장애가 생긴 상황을 가정했다. 이때 해커들이 동시에 공격을 하는 복합재난 상황을 상정했다.


금융위는 금융전산망 장애 상황을 탐지부터 거래소가 초동조치를 한 뒤 위기상황대응반을 구성해 '금융전산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라 훈련을 하는 것은 물론 매뉴얼의 유효성도 지속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해 지진·해킹으로 생기는 금융전산시스템 장애 해결방안을 내고 조치사항을 지시하는 등 재난복구 현장을 직접 지휘하는 역할을 맡는다.


금융위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금융 분야를 에너지·통신·의료 등과 함께 중요 '국가기반체계'로 분류해 중점 관리하고 있다.


은 위원장은 "사이버 공격은 평소에도 금융회사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실전과 같은 수준의 대비훈련을 통해 우리 금융 분야의 보안 수준을 한 차원 높이고 국가 재난 대응 체계 전반을 강화해 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금융 유관기관이 지속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훈련 과정에서 나타난 미비점을 '금융전산 위기대응 매뉴얼'에 반영해 위기대응 체계의 실효성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라며 "금융전산 분야 복합 재난 상황을 고려한 다각적인 위기대응 시나리오를 개발하고 정기적으로 재난대비 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진 나도, 해커가 찔러도 금융전산망 안전"…금융위, 재난대응 훈련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