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남북, 대화·협상으로 관계 개선해야…화해·협력 지지"

최종수정 2019.10.23 18:17 기사입력 2019.10.23 18: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중국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 23일 "양측(남북)이 대화와 협상으로 상호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한은 같은 민족으로, 남북 관계는 한반도 형세와 지역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는 한반도와 지역 인민의 공동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지구를 찾아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