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필립모리스 "유해 전자담배 정부서 철저히 규제해야…과학적·합리적 접근은 아직 부족"

최종수정 2019.10.23 14:24 기사입력 2019.10.23 13:01

댓글쓰기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정부 역할 매우 중요"
"과학적 접근 기반으로 전자담배 규제 등 시행해야"
23일 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쥴랩스코리아 "정부 우려 깊이 공감…폐 질환 원인 물질 함유 無"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전 세계적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관련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한국필립모리스가 전자담배의 유해성과 관련해 정부가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마땅한 규제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규제, 세금 등에 대한 정부의 과학적 접근이 아직 부족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는 2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전자담배와 관련한 여러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는데, 이데올로기적인 접근 방식보다 과학을 바탕으로 보는 것이 옳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이사는 "전자담배와 관련한 오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제조사, 소비자, 정부 모두가 서로 협조해야한다"며 "필립모리스를 비롯한 제조사는 인체에 덜 유해한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고 소비자들 역시 해로운 행태의 일반 담배에서 그렇지 않는 대안 제품이 나왔을 때 관심을 갖고 전환하도록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이사는 "정부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며 "정부는 전자담배의 유해성과 관련한 기준을 제시하고 철저한 검증을 통해 관련 정보들을 객관적으로 소비자들에게 전달해 줄 수 있어야 하며 규제를 만들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영국, 미국, 뉴질랜드 등 다수 국가가 과학적인 검증과 규제 등을 시행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아직 과학적 접근에 대해 커다란 주목을 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CSV(폐쇄형 시스템) 전자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현저히 다르기에 세율 등을 동일하게 책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정 대표이사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세금이 올라가면 자연스레 가격이 뛸 수밖에 없는 구조인데 이 경우 가장 해로운 담배에서 덜 해로운 담배로 옮겨갈 수 있는 기회를 줄이는 결과를 낳게 되는 셈"이라며 "역설적으로 제일 나쁜 담배를 권장하게 되는 이상한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담배의 해악도와 관련된 세금 형평성을 고려하지 않으면 세금을 통해 금연 인구를 늘리겠다는 궁극적 목적 또한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한국필립모리스 "유해 전자담배 정부서 철저히 규제해야…과학적·합리적 접근은 아직 부족"


한편 이날 보건복지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안전관리를 위한 2차 대책을 마련하면서 안전관리 체계가 정비되고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하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복지부는 담배의 법적 정의를 확대해 연초의 줄기·뿌리 니코틴 등 제품도 담배 정의에 포함시키고, 담배 제조·수입자는 담배 및 담배 연기에 포함된 성분·첨가물 등 정보 제출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청소년·여성 등이 흡연을 쉽게 시작하도록 하는 담배 내 가향물질 첨가를 단계적으로 금지한다. 청소년 흡연 유발 등 공중보건에 악영향을 미치는 경우에는 제품회수, 판매금지 등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을 추진한다.


민·관 합동 조사팀을 구성해 응급실·호흡기내과 내원자 중 중증폐손상자 사례조사를 실시, 전방위적으로 추가 의심사례를 확보하고 임상역학조사연구를 통해 연관성을 밝히는 한편, 제품회수와 판매금지 등을 위한 과학적 근거 마련을 위해 액상형 전자담배 내 유해성분 분석을 다음달까지 완료하고 액상형 전자담배 제조·수입업자에게 THC 및 비타민 E 아세테이트를 포함한 구성성분 정보를 제출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쥴랩스 코리아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정부의 우려에 깊이 공감한다"며 "다만 미 질병예방센터(CDC)가 발표한 폐 질환 발병의 원인 물질은 THC 및 비타민 E 화합물로, 쥴 제품에는 THC는 물론 대마초에서 추출된 어떠한 화학성분이나 비타민 E 화합물이 일절 포함되지 않았음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말씀드리는 바"라고 밝혔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