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등산 올해 ‘첫 단풍’ 관측

최종수정 2019.10.21 16:04 기사입력 2019.10.21 16: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무등산에 올해 첫 단풍이 관측됐다.


21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무등산 단풍 첫 관측은 지난해(10월 18일)보다 3일, 평년(10월 20일)보다 하루 느리다.


첫 단풍은 정상에서 산 전체를 놓고 봤을 때 20% 가량 물들었을 때를 말하고 단풍 절정은 산 전체 중 약 80%가 물들었을 때를 말한다.


단풍이 절정에 이르렀을 시기는 지난해 10월 30일, 평년 11월 3일이다.


낙엽수는 일반적으로 일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지기 시작하면 단풍이 들기 시작한다.

9월 이후로 기온이 낮을수록 빨라진다.


광주지역 9월 평균 최저기온은 19.6℃로 평년(17.8℃)보다 1.8℃씨 높았으며 이달 20일까지 평균 최저기온은 14.1℃로 평년(12.1℃)보다 2도 높았다.


광주지방기상청은 기상청 날씨누리집을 통해 단풍 현황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이날 전남 순천시 조계산에도 첫 단풍이 관측됐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