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개혁"vs"공수처 결사반대"…조국 사퇴에도 이어진 장외 여론전

최종수정 2019.10.19 20:17 기사입력 2019.10.19 20:17

댓글쓰기

조국 전 장관 사퇴 후 첫 주말 서울 도심 곳곳서 집회
자유한국당·보수단체 광화문서 "문재인 정권 규탄"
'서초동 촛불집회' 여의도로 장소 옮겨 "공수처 설치하라"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이승진 기자)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이승진 기자)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후 첫 주말인 19일에 서울 도심 곳곳에선 진보·보수 진영 간 집회 세 대결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은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쳤다. 검찰개혁과 조국수호를 외치며 서초동에서 촛불을 들었던 진보 진영은 국회가 있는 여의도로 장소를 옮겨 "국회가 응답할 때"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보수단체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문재인 정권 규탄"


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중진 의원들이 총출동 했다. 이날 집회의 가장 큰 화두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저지였다. 김진태 의원은 "공수처는 야당 탄압"이라며 "한국당 의원 졸졸 쫓아다니며 한명 한명 다 잡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 사퇴를 ‘10월 항쟁’에 빗대며 세 결집을 호소했다. 나 원내대표는 "광화문 10월 항쟁은 지금부터 시작으로, 이 정권에 대한 심판을 시작하자"며 "조국 부활시키고 문 정권 비리 꽁꽁 막는 공수처를 막아내자"고 목소리 높였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지지도 이어졌다. 나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임기 2년도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앞으로 장외 집회를 계속 이어갈 것임을 강조하며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발언도 이어갔다. 황 대표는 “"재인 정권 막기 위해 계속 싸워달라"며 "의원들 최선 다하고 있지만 (의석수가) 부족하다. 국민들께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참가자들 손에는 보수 집회를 상징하는 성조기와 태극기가 들려있었다. 또 '폭망경제 살려내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손에 들고 흔드는 이들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해당 피켓은 한국당이 제작 배포했다. 이날 집회는 조 전 장관 사퇴 영향 탓인지 지난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와 비교에 3분의1 정도 규모에 그쳤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초동에서 여의도로 옮겨간 촛불…"국회가 응답할 때"


이날 오후 5시부터는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편에서 '제10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은 지난 12일 이후 집회를 잠정 중단했으나 14일 조국 전 장관의 사퇴로 1주일 만에 다시 집회를 열었다. 국회 앞 집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후 7시 기준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1번출구부터 여의도공원 양방향 도로 약 400m는 인파로 가득 찼다. 또 서강대로 남단 교차로 방향 4차로 400m 길이 도로도 참가자들로 가득 메워졌다. 참가자들은 '설치하라! 공수처', '응답하라 국회, '정치검찰 OUT' 등 피켓을 들었다.


이날 주최 측은 조 전 장관 국민 퇴임식도 진행했다. 사전에 참가자들로부터 전달받은 손 편지를 읽고, 국민감사패 전달식을 진행했다. 주최 측은 “우리 국민들이 조국 교수와 가족에게 큰 빚을 졌다”리며 “35일 만에 비입법과제를 실현했다. 앞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는 국회의 몫”이라고 말했다.


시민연대는 국회 앞 집회를 마치는대로 샛강을 건너 자유한국당 당사 앞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민연대는 오는 26일 여의도에서 11차 촛물문화제를 연 뒤 28일부터 공수처 설치법안 등이 통과될 때까지 무기한 촛불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자유연대 등 보수성향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의사당대로에서 ‘애국함성문화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조 전 장관의 사퇴는 보여주기에 불과하다"며 "조국 구속" "정경심 구속" "문재인 탄핵" 구호를 반복해서 외쳤다. 경찰은 양측의 거리가 가까워 충돌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중재 끝에 보수단체의 집회 장소를 금융감독원 앞 여의대로 쪽으로 옮겼다.


범시민연대의 서초동 집회가 빠진 자리에는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이 오후 6시부터 서초동에서 집회를 시작했다. 북유게사람들은 진보성향 커뮤니티 '루리웹'에서 활동하는 네티즌들이 만든 단체로 알려졌다. 경찰에 신고한 서초동 집회 참가 인원은 2000명이다.


경찰은 이날 도심 곳곳에서 열릴 집회를 위해 총 129개 부대, 약 8400명의 인력을 배치했다. 지역별로는 여의도 97개, 도심권 46개, 서초 10개 부대 등이 투입됐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