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전한 겨울을 대비하는 타이어 관리 '꿀팁'

최종수정 2019.10.19 08:00 기사입력 2019.10.19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가을의 한 가운데를 지나며 급격히 쌀쌀해진 날씨 때문에 차량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기온이 영하로 자주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배터리, 부동액, 냉각수, 엔진오일 및 겨울용 타이어 장착 등 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


겨울용 타이어 장착은 눈길이나 빙판길 등 겨울철 노면 상태에 맞춘 안전 운행을 위해선 필수다. 사계절용 타이어는 추운 날씨에 딱딱하게 굳어져 충분한 접지력을 발휘하지 못하기 때문에 동력 전달과 제동력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타이어의 주 원료인 고무의 특성상 기온이 높아지면 부드러워져 접지력이 높아지는 반면 낮은 기온에서는 고무가 딱딱해지면서 성능이 떨어진다. 반면 겨울용 타이어는 특수 고무 컴파운드 배합을 적용해 낮은 온도에서도 쉽게 굳어지지 않는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진행한 겨울철 주행 테스트에 따르면 눈길에서 시속 40km로 주행하다 급제동을 걸게되면 겨울용 타이어는 제동거리가 18.49m에 불과한 반면 사계절용 타이어는 제동거리가 37.84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겨울용 타이어가 사계절용 타이어에 비해 제동 성능이 두 배 이상 탁월하다는 의미다. 시속 20km로 주행 후 급제동 시험을 진행한 빙판길 테스트에서도 겨울용 타이어는 사계절용 타이어에 비해 제동거리가 14% 짧았다.


겨울용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 사진=한국타이어

겨울용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 사진=한국타이어


겨울용 타이어는 저온에서도 딱딱하게 굳거나 얼지 않는 유연성 좋은 고무를 사용하며, 트레드 표면에 수많은 커프(트레드 표면에 새겨진 미세한 홈)가 있어 마찰 효과를 높여준다. 또한 타이어 전면의 넓은 4줄의 직선 그루브(타이어 홈)이 새겨져 있어 배수 기능도 좋다. 따라서 눈이나 빙판이 녹아 타이어와 도로 사이에 형성되는 수막 현상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전문가들은 겨울용 타이어 교체시 앞바퀴 두개 혹은 뒷바퀴 두 개만을 교체하는 경우 오히려 위험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예를 들어 앞바퀴 두 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하면 앞바퀴의 접지력은 높아지지만 뒷바퀴의 접지력은 낮은 상태가 되며 코너링에서 오히려 원심력에 의해 차선을 이탈할 수 있다.


또한 빙판길이나 눈길에서는 브레이크를 세게 밟지 않도록 주의해야하며 충분한 거리를 유지해 여유있게 멈춰야한다고 조언한다.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낮춰 주행하는 것도 금물이다. 트레드 마모 한계선(트레드 깊이 1.6mm)가 넘을 정도로 마모가 심한 타이어는 즉시 교환하는게 좋다.


특히 겨울철에는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는 수축 현상으로 평소보다 빠르게 타이어의 공기압이 감소하기 떄문에 주기적으로 체크해줘야한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