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주홍 “WTO 개도국 지위 유지·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 채택

최종수정 2019.10.18 17:35 기사입력 2019.10.18 16:12

댓글쓰기

황주홍 “WTO 개도국 지위 유지·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 채택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정일권 기자] 황주홍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군)은 지난 17일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서의 개발도상국 지위 유지 및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최근 미국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 개혁과 관련된 요구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가 우리나라 농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조치를 즉시 강구하도록 하는 국회 농해수위의 결의를 담은 내용이다.


결의안에는 정부가 현 WTO 체제 하에서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 지위를 상실할 경우 향후 우리나라 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개발도상국 지위를 유지할 것을 촉구하며, 우리 정부가 WTO 차기 협상에 대비해 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경쟁력 제고 등의 대책을 철저히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결의안 제안 이유에도 우리나라 농업 현실을 설명하며 개발도상국 지위 유지 및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우리나라 농업은 WTO가 출범하던 1995년 당시 농업소득 수준이 1047만 원에서 지난해 1292만 원으로 23년 전에 비해 나아진 것 없이 제자리걸음 수준에 불과하고, 곡물자급률은 1995년 29.1%에서 지난해 21.7%로 떨어져 OECD 회원국 중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으며, 농업의 고령화 등으로 인해 농업인구 감소폭은 OECD 가운데 최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적시했다.


황주홍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농업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해선 안 된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는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농업계의 현실을 감안할 때, 절대로 물러설 수 없는 일이다”고 농해수 위원장으로서의 입장을 피력했다.

황 위원장은 이번 위원회 차원의 결의안 채택에 관해 “개도국 지위 포기는 사실상 농업을 그만두라는 명령과 같다”며 “농업을 직접 챙기겠다는 대통령의 말이 결국에는 농업을 포기하겠다는 결과에 이르게 됐다. 정부는 개도국 지위 포기를 식량산업, 생명산업 포기로 간주하고 개도국 지위 유지 및 대책 마련을 수립해야 한다”며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한편, 오는 25일 정부는 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해 WTO 개도국 지위 포기를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오늘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서 황주홍 위원장은 김현수 장관에게 정부의 잘못된 판단을 강하게 질타하며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및 대책 마련을 주문·촉구했다.




호남취재본부 정일권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