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월 車 내수판매 4.1%↑…8개월만에 증가전환

최종수정 2019.10.17 11:00 기사입력 2019.10.17 11:00

댓글쓰기

9월 자동차 산업 동향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 내수 판매가 8개월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 혼다·도요타 등 일본 브랜드의 판매감소에도 불구하고 벤츠·BMW 등 독일 브랜드의 신차 효과 등에 수입차 판매가 급증하며 전체 내수 판매가 늘었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9월 자동차 산업 동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국산차 판매는 1.0%, 수입차는 22.5% 증가해 전체 내수가 4.1% 증가한 13만3016대가 판매됐다.


국산차의 경우 기아 셀토스와 모하비, 르노삼성 QM6, 현대 베뉴 등 다양한 차급의 SUV 신차가 출시되면서 전년동기 대비 1.0% 늘어난 11만465대가 팔렸다.


수입차는 일본 브랜드의 판매감소(-59.8%)에도, 독일 브랜드의 신차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동월 대비 22.5% 증가한 2만2551대가 판매됐다. 브랜드별 판매량은 벤츠 7707대(296.7%), BMW 4249대(107.1%), 아우디 1996대(-16.0%) 등이다.

생산은 신차효과에 따른 내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한국GM 파업으로 인한 생산차질 탓에 전년 동월 대비 4.8% 감소한 27만7990대로 집계됐다. 한국GM은 46.7%(1만5328대) 감소한 1만7491대를 생산했다. 이는 전체 생산감소량 1만3981대의 109.6%를 차지한다.


한국GM 파업에 따른 생산차질과 상용차 수출 부진 등으로 영향에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4.8% 감소한 17만1425대로 나타났다. 다만 금액기준으로는 수출단가가 높은 SUV와 친환경차의 수출확대에 4.0% 증가한 30억8000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친환경차의 경우 내수판매와 수출이 모두 늘었다. 내수는 전년동월 대비 10.3% 증가한 9656대, 수출은 82.7% 증가한 2만4808대로 집계됐다.


한편 자동차부품의 수출은 유로존 경기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유럽연합(EU)과 중국 등에서는 감소했으나 북미(미국·멕시코), 동유럽(슬로바키아·러시아) 지역 해외공장 생산확대로 전년동월 대비 2.1% 증가한 17억9000달러로 나타났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