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행거부' 더 세졌다…9월 방일 한국인, 전년比 58.1% 급감

최종수정 2019.10.17 17:28 기사입력 2019.10.16 18:43

댓글쓰기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일본 여행 거부가 확산되면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일본 국적의 한 항공사 탑승 수속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일본 여행 거부가 확산되면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일본 국적의 한 항공사 탑승 수속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반감으로 우리 국민의 일본 여행거부 운동이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가 전년 동기 대비 60% 가까이 급감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6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20만12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47만9733명이 다녀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1%나 줄어든 수치다.


전년 동기 대비 감소 폭은 지난 8월의 48.0%보다 10.1%포인트 늘었다. 이런 감소 폭은 JNTO가 통계를 공개한 2003년 이후 이번이 3번째에 해당하며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와 버금가는 수준이다. 감소 폭이 가장 컸던 때는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직후인 2011년 4월로 66.4%였다. 같은 해 5월의 감소 폭은 58.3%였다.


한국인 수가 크게 줄었으나 9월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관광객은 227만29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5.2% 늘었다.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지난달 주요국의 방일 외국인 수는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증가세를 기록했다. 중국인이 81만9100명으로 가장 많이 일본을 방문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