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상수련원 갔다가 연락두절…한 달여 만에 '시신'으로 돌아온 50대 남성

최종수정 2019.10.17 10:16 기사입력 2019.10.16 15:29

댓글쓰기

명상수련원 갔다가 연락두절…한 달여 만에 '시신'으로 돌아온 50대 남성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제주의 한 명상수련원에 갔던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제주시 내 명상수련원에서 부패가 진행된 시신이 발견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 숨진 A씨(57)는 지난 8월30일 제주시 내에 있는 한 명상수련원에 수련을 하러 가겠다고 집을 나선 뒤 9월1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A씨의 부인은 한 달 넘게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아 15일 경찰에 신고했고, 신고를 받은 경찰이 해당 명상수련원을 찾아가 모기장 안에서 숨져있던 A씨를 발견했다. 시신은 부패가 진행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명상수련원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하고 있다"며 "부검을 통해 범죄 혐의점 등을 밝힐 방침"이라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