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어도 수온' 통해 '한반도 겨울철 기온' 예측가능"

최종수정 2019.10.16 11:00 기사입력 2019.10.16 11:00

댓글쓰기

이어도 수온 0.6~0.7℃ 높아지면 한반도 기온 0.3~0.5℃ 올라

관련 연구 결과 '아시아-태평양 대기과학 저널' 온라인판 등재 예정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자료사진)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자료사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이어도 해역의 수온이 오르면 약 1~2개월 후 한반도 겨울철 기온도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주변해역 수온자료로 한반도 겨울철 기온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셈이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수온자료 분석과 수치모델링 실험을 통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주변해역의 수온과 우리나라 겨울철 기온의 관련성을 밝혀냈다고 16일 밝혔다.


이 연구는 포항공과대학교 국종성 교수 연구팀과 함께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이달 중 국제 저명 학술지인 '아시아-태평양 대기과학 저널' 온라인판에 등재될 예정이다.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어도 해역의 수온은 한반도 기온보다 1~2개월 빨리 변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이어도 주변해역의 수온이 평년에 비해 0.6~0.7℃ 오를 경우 약 1~2개월 뒤에 우리나라 겨울철 기온도 평년 대비 0.3~0.5℃ 오른다는 관련성을 확인했다. 이 같은 관련성은 수온이 내려가는 경우에도 동일하다.

해양조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이어도 해양과학기지가 해양·대기 관측기능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상·기후변동을 예측하는 전초기지로서의 역할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우리나라로 접근하는 태풍 등 해양·기상현상을 감시하고 기후변화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해양과학 연구거점으로서 지난 2003년 제주도 남서쪽 149㎞ 떨어진 해역에 건립됐다. 2018년엔 유엔 산하의 대양관측망네트워크에 등록됐다. 기지에는 현재 19종·31점의 해양·기상 관측장비가 운영되고 있다. 이 중 수온과 염분을 비롯한 8개 관측항목은 해양조사원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되고 있다.


해양조사원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해양·대기현상에 대한 과학적인 원인을 규명하고, 이를 정책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 양질의 관측자료를 지속적으로 생산·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홍래형 해양조사원장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먼 바다의 해양과 기상, 대기 관련자료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현재 이어도 기지 관측자료를 활용해 여름철 한반도 기온과 강수량을 예측하는 가능성에 관한 연구도 추진 중이며, 앞으로도 관련 연구를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