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불매운동에 고개 숙인 유니클로 "표현의 부족, 사과드린다"

최종수정 2019.07.17 14:49 기사입력 2019.07.17 14:30

댓글쓰기

韓 불매운동에 고개 숙인 유니클로 "표현의 부족, 사과드린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한국 불매 운동을 무시하는 듯한 회사 임원의 경솔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유니클로와 모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이 사과 입장을 전달했다.


패스트리테일링과 유니클로 코리아는 17일 "패스트리테일링그룹의 결산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회사는 "당시 전하고자 했던 바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고객님들께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뿐이며, 그러한 노력을 묵묵히 계속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표현으로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결산 설명회에서 발생했다. 한국 소비자들의 유니클로를 비롯한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질문에 대해 오카자키 다케시 CFO가 "(그 영향이) 장기간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변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거세지는 가운데 기름을 부은 격.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커졌다. 유니클로 매장 앞 1인 시위도 장기화되고 손님들의 발걸음도 뚝 끊겼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