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합의된 성관계, 목숨 걸고 아냐" 김준기 전 회장 가사도우미 녹취 공개

최종수정 2019.07.17 13:51 기사입력 2019.07.17 11:04

댓글쓰기

동부그룹 창업주 김준기 전 회장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가사도우미가 당시 정황이 담긴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사진=연합뉴스

동부그룹 창업주 김준기 전 회장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가사도우미가 당시 정황이 담긴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동부그룹(현 DB그룹) 창업주 김준기 전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가사도우미 A 씨가 피해 당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녹음파일을 언론에 17일 공개했다.


A 씨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건 거기서 벌어진 일의 1만분의 1도 녹음이 안 됐다”고 말했다.


해당 녹음파일에는 김 전 회장이 A 씨에게 “나 안 늙었지”,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 줄 알아야지”, “가만히 있어”라고 말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A 씨는 2016년부터 약 1년간 김 전 회장의 경기도 남양주 별장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며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A 씨는 김 전 회장이 외국에 서너 달 있다 들어온 뒤부터 노골적으로 변했다고 전했다.

A 씨는 “김 전 회장이 음란물과 책을 가져와서 봤다”며 “TV가 거실에만 있으니까 음란물을 TV로 틀어놓고 볼 때는 방에 들어가 있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다 보면 나오라고 했는데 한 달쯤 지나니 옆으로 와 앉으라고 하더라”며 “일어나려고 하는데 계속 앉히다가 결국 성폭행까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또, 김 전 회장이 합의된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전혀 아니다. 목숨을 걸고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A 씨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이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해 국내로 돌아오지 않자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하지 못했다.


경찰은 그의 여권을 무효로 하고 그를 지명수배하는 한편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