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위조 여권 이용해 태국으로 달아난 사기 피의자 3년 만에 강제송환

최종수정 2019.05.29 20:30 기사입력 2019.05.29 20:30

댓글쓰기

"비상장주식 대신 매매" 44억 뜯어 도주한 조폭
한국-태국 인터폴 공조 빛나
태국 국적기로 이례적 인천공항 압송

한국 인터폴과 태국 검거팀이 주고받은 사기 피의자 김모씨의 신병 정보./경찰청 제공

한국 인터폴과 태국 검거팀이 주고받은 사기 피의자 김모씨의 신병 정보./경찰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비상장주식을 높은 가격에 판매해주겠다고 속여 수십억원을 가로챈 뒤 위조 여권을 이용해 해외로 달아난 30대 조폭이 해외 도주 3년 만에 국내로 송환됐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사기 혐의를 받는 김모(34)씨가 이날 오후 8시30분 태국 방콕발 비행기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압송됐다.

김씨는 2014~2016년 비상장주식을 보유 중인 10여명에게 “높은 가격에 대신 판매해주겠다”고 접근, 해당 주식을 지급받은 뒤 이를 판매하고 잠적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가 챙긴 부당수익금은 4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충북 지역 한 폭력조직의 행동대원이었던 김씨는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2016년 말 여권 위조 브로커를 통해 위조 여권을 만든 뒤 태국으로 밀항했다. 경찰은 김씨가 태국에 체류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 올해 3월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태국 인터폴에 소재지 정보 등을 제공하며 신속한 검거를 요청했다.


태국 인터폴은 전담 검거팀을 구성하고 김씨를 추적한 끝에 라오스 국경 지역 인근에서 김씨를 검거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 인터폴은 태국 인터폴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환했다. 검거 당시 김씨는 본인이 다른 사람이라고 부인했으나 오른쪽 다리에 문신이 있다는 사실을 한국 경찰로 전달받은 태국 경찰은 이 사실을 토대로 김씨를 추궁해 검거에 성공했다.

김씨를 비롯해 이날 태국에서 마약 밀매 혐의를 받는 또 다른 김모(34)씨와 사이버도박 사이트 개설 혐의를 받는 이모(30)씨도 함께 강제 송환됐다. 경찰은 통상 한국 국적기로 해외 도주 피의자들을 송환했으나,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태국 사법당국이 태국 국적기를 이용해 한국인 피의자들을 직접 송환하는 방식(초청 송환)으로 이뤄졌다. 그간 한국과 태국 인터폴 간 협력이 빛난 셈이다.


임병호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은 “그동안 한국인 피의자들이 많이 도피하는 국가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한 덕분에 신속한 검거와 송환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외도피사범들을 끝까지 추적해 사법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