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30년된 아파트 신규보다 난방에너지 40% 이상 더 사용

최종수정 2019.05.29 11:08 기사입력 2019.05.29 11:08

댓글쓰기

30년된 아파트 신규보다 난방에너지 40% 이상 더 사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30년 전 지은 아파트가 최근 완공된 아파트보다 난방에너지를 40% 이상 더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기준 주거용 건물(단독ㆍ다중ㆍ다가구ㆍ아파트ㆍ연립ㆍ다세대) 에너지 사용량은 총 1935만9000TOE(석유환산톤)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시도별로는 경기(27%), 서울(22%)이 전국 에너지 사용량의 약 절반을 차지했다. 이 지역의 건물 연면적 비중(43%)을 고려할 때, 전국 평균보다 에너지 사용량이 많은 셈이다.


주택 형태별로는 아파트(59%)의 에너지 사용량이 단독주택(15%), 다가구주택(14%)을 크게 웃돌았지만, 아파트의 연면적 비중(64%)보다는 에너지 비중이 작았다. 이런 현상은 옆 가구와 붙어있는 아파트의 구조적 특성, 높은 지역난방 비율 등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에너지원 중에서는 도시가스(54%) 사용량이 전체 에너지의 절반을 넘었고, 전기(37%)와 지역난방(9%)이 뒤를 이었다.

30년 전 사용 승인(1985∼1987년)된 아파트와 최근(2015∼2017년) 사용 승인된 아파트의 단위면적당 난방 사용량을 비교하면, 최신 아파트(2.82 1/1000×TOE/㎡)가30년 전 아파트(4.97 1/1000×TOE/㎡)보다 43%나 적었다.


같은 조건의 단독주택끼리 비교해도 낡은 주택(6.98 1/1000×TOE/㎡)이 난방에너지를 31% 더 사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