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안위, '2019년 국가위기대응연습' 실시

최종수정 2019.05.27 14:36 기사입력 2019.05.27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원자력안전위원회는 27일부터 28일까지 중앙부처, 지자체, 군·경·소방 및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2019년 국가위기대응연습'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습은 국가위기관리 역량 강화 차원에서 지진, 정보통신 마비, 고속철도 탈선, 원전 방사능 누출, 발전댐 붕괴, 유해화학물질 유출 등 6개 재난이 한꺼번에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실시한다.


원안위는 원전 방사능 누출사고 발생 즉시, 본부와 사고현장에 비상대응조직을 가동하고 유관기관 및 해당 지자체 등과 함께 재난 현장에서의 대처능력을 높이는 훈련을 총괄한다.


현장훈련은 방사능으로부터 주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을 중심으로 한울원전(경북 울진 소재)에서 지진발생에 따른 격납건물 파손으로 방사능이 누출되는 상황을 가정해 원전 주변에 거주하고 있는 안전취약계층을 먼저 소개(疏開)하고, 현장방사능방재지휘센터에서 환경방사선탐사시스템과 방사능영향평가시스템을 통해 방사선 피폭선량을 평가·예측해 이를 토대로 주민소개 등 주민보호조치를 결정한다.


이에 따라 울진·봉화군, 삼척시 지역방사능방재대책본부는 주민 약 600명을 지역 군·경·소방과 긴밀하게 협조해 사전에 지정해 둔 구호소로 대피시킨다.

원자력의학원과 방사선비상진료지정병원은 방사선비상진료소를 설치하여 방사선 상해자에 대한 진료·제염 등을 실시하고, 구호소 내 방사선영향상담소에서는 방사선에 대한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한 상담도 진행한다.


엄재식 위원장은 훈련에 앞서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이번 훈련이 민·관·군의 재난대응능력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국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주민보호에 필요한 조치사항을 꼼꼼히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