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무대 나선 일왕…즉위 후 만난 첫 외국정상된 트럼프(종합)

최종수정 2019.05.27 14:28 기사입력 2019.05.27 14: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27일 오전 일본 도쿄 지요다(千代田)에 있는 고쿄(皇居)에서 만났다.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이 외국 정상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밝은 표정으로 만난 트럼프 대통령과 나루히토 일왕은 통역없이 대화를 나누었다.


NHK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0분 경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함께 전용차로 도착했다. 나루히토 일왕과 마사코 왕비는 문 앞에 직접 나와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이날 행사에는 일본 초등학생들과 미국 대사관 직원들이 나와 양국 깃발을 흔들며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차에서 내린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나루히토 일왕 부부와 밝은 미소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고 별도의 통역 없이 직접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루히토 일왕은 영어, 프랑스어 등에 능통한 것으로 전해졌다.


간단한 인사 후 고쿄 앞마당에서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방문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단상에 올라 서서 의장대의 사열을 받았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나루히토 일왕은 양국의 주요 인사들을 소개했고 이후 오전 9시 40분부터 회담을 했다.


15분간 이뤄진 회담에서는 서로 근황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선물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왕) 즉위 후 첫 국빈으로 초대받은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고 나루히토 일왕은 "즉위 후 첫 국빈 대통령을 만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멜라니아 여사와 마사코 왕비는 교육 문제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하늘과 바다를 그린 장식용 도자기를, 멜라니아 여사에게 금세공이 된 나무로 만든 장식용 상자를 선물했고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나루히토 일왕이 연주할 수 있는 비올라와 마사코 왕비의 모교인 하버드대의 나무로 만든 펜 등을 선물했다.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이 외국 정상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나루히토 일왕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