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준 SK이노 총괄사장 "LG화학 소송과 관련해 내부 동요 전혀 없어"

최종수정 2019.05.27 13:35 기사입력 2019.05.27 13:35

댓글쓰기

27일 기자간담회서 이같이 밝혀

"배터리 산업 글로벌 경쟁력 심해지는 상황, 역량 집중 해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최근 LG화학 이 핵심기술 침해 혐의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및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내부 구성원들이 이 이슈와 관련해 동요 없이 잘 따라와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고, 이 이슈와 관련해서 지금까지 큰 동요는 없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건과 관련한 입장을 묻자 김 사장은 "오늘 이 자리는 성장전략과 관련된 부분을 설명한 자리로, 답하기에는 적절지 않다"면서도 "이미 입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여러 차례 전달드렸고, 앞으로 원만히 잘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사장은 "아직까지 내부 구성원들의 큰 동요는 없고, 고객사들이 걱정하는 부분이 없도록 제대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김 사장은 배터리 수요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시점에서 역량을 집중하지 못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김 사장은 "지금 배터리 산업자체가 본격적으로 성장하는 시점인데다 중국, 유럽 등에서 자체적으로 배터리 산업을 키우려 하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경쟁력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역량을 집중해 시장을 선도적으로 끌고 나가야하는데 (그렇지 못해)이런 부분에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