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산 쌀 비싸 소비 줄었다…1~4월 쌀 판매량 15.6%↓

최종수정 2019.05.25 08:00 기사입력 2019.05.25 08:00

댓글쓰기

국산 쌀 비싸 소비 줄었다…1~4월 쌀 판매량 15.6%↓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평년보다 20% 가까이 뛴 쌀 값 때문에 소비가 줄면서 1~4월 쌀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의 '쌀관측 6월호'에 따르면, 올해 1~4월 산지유통업체의 쌀 판매량은 62만8000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6% 감소했다.


업체별로 보면, 농협이 전년 동기 대비 18.1% 감소하며 4.3% 감소한 민간 미곡종합처리장(RPC) 보다 감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쌀 판매가 감소한 것은 높은 쌀 가격과 소비 트렌드 변화 때문이다. 평년보다 판매가 줄었다고 답한 농협RPC와 민간RPC의 비중은 각각 65.8%, 61.5%로 3분의 2에 육박했다. 쌀 판매가 늘었다고 답한 농협RPC와 민간RPC는 각각 4.3%, 5.1%에 불과했다.


쌀 가격은 수확기 대비로는 떨어졌지만 지난해에 비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이달 15일 기준으로 전국 산지 평균 쌀 가격은 80㎏ 기준 19만1104원으로 수확기 대비 1.3% 감소했다. 하지만 전년도와 비교하면 여전히 10.7% 높은 가격대이며, 평년(15만7419원) 대비로는 21% 높은 수준이다.

앞으로도 쌀 판매 감소는 지속될 전망이다. 관측본부의 분석에 따르면, 매년 대형 유통업체를 비롯한 소매업체의 6~8월 기간 쌀 평균 판매량은 쌀 수요의 계절적 패턴 영향 등으로 4월 판매량보다 4.5% 이상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올해 역시 이같은 판매 경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음식점 농산물 소비실태 자료 분석결과에서도 경기불황에 따른 소비 감소, 높은 쌀값 등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월평균 쌀 구매가 전년 동기 대비 5.4% 줄었으며, 2분기 4.6% 감소가 예상된다.


한편 쌀 판매가 줄면서 산지유통업계 재고량은 지난달 말 기준 77만5000톤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34%나 증가한 수치다. 농협 재고는 69만2000톤으로 전년 대비 42.7% 증가한 반면, 민간 RPC의 재고는 전년 대비 10.7%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