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손학규 면전서 “용퇴 거부했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해야”

최종수정 2019.05.24 10:40 기사입력 2019.05.24 10:40

댓글쓰기

“당대표가 하고 싶은 일만 하는 것은 당헌·당규 위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4일 손학규 대표를 향해 “용퇴를 거부했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해서 더 이상 잡음이 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이 국회정상화 협상을 진행하면서 캐스팅보트로서 국민과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그러나 당대표의 진퇴문제와 당의 운영 방식을 둘러싸고 연일 고성이 오가면서 당을 향한 국민들의 시선은 여전히 얼음장처럼 차가운 것이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손 대표의 최고위원회의 안건 상정 거부에 대해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의에 부의한 안건은 당연히 논의에 부쳐 결정하는 게 온당한 운영방식”이라며 “최고위원회의 안건 상정을 요청하는 것은 논의하고 의논하자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대표가 혼자 해석하고 그것을 거부하는 건 민주적인 운영 절차가 아니다”라며 “당대표가 하고 싶은 일만 하는 것은 심각한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다른 최고위원들이 제출한 안건들에 대해 더 이상 논의를 거부하지 말고 당을 살리기 위한 합리적 방안 찾을 수 있도록 오늘이라도 안건을 상정해 공당으로서 바른미래당의 위상을 바로 세워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