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그니엘서울, 미쉐린 스타 셰프 '야닉 알레노'의 망고 코코넛 빙수 선봬

최종수정 2019.05.19 09:39 기사입력 2019.05.19 09:39

댓글쓰기

시그니엘서울, 미쉐린 스타 셰프 '야닉 알레노'의 망고 코코넛 빙수 선봬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이른 무더위에 시그니엘서울이 미쉐린 3스타 셰프의 빙수를 출시했다.


롯데월드타워 79층에 위치한 시그니엘서울의 ‘더 라운지’는 시그니처 상품 ‘망고 코코넛 빙수’와 ‘멜론 빙수’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망고코코넛 빙수는 ‘프랑스 요리의 황태자’ 야닉 알레노 셰프와 그의 푸드 코디네이터들이 1년여의 연구 끝에 탄생시킨 명품 디저트다. 2017년 방한하면서 처음으로 한국의 빙수를 맛보고 이에 반한 야닉 셰프가 국내 유명 호텔 및 프랜차이즈들의 빙수를 돌아가며 섭렵한 뒤 프랑스 현지의 디저트 트렌드를 반영해 완성했다.

망고 코코넛 빙수는 신선한 생 코코넛을 통째로 사용해 코코넛 특유의 풍미와 식감이 살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얼린 코코넛 밀크를 곱게 갈아 과육과 라임즙, 민트 잎을 한데 섞어 낸 풍부하고 상큼한 맛이 가슴 속까지 시원한 청량감을 전해준다. 사이드로 망고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망고 퓨레와 캐러멜을 입힌 피칸도 추가로 제공해 달콤한 맛과 오독오독 씹는 재미를 더한다. 가격 3만5000원(세금 및 봉사료 포함).


멜론 빙수는 부드러운 과육이 입에서 살살 녹으며 내는 달콤한 맛이 별미다. 일반 멜론 빙수보다 특별한 이유는 멜론 과즙을 사용한 특제 얼음 때문이다. 상큼하고 달콤한 과즙얼음이 과육과 어우러져 입에 넣는 첫 순간부터 마지막까지 갓 따온 멜론을 그대로 먹는 듯한 느낌을 전해준다. 별도 그릇에 내어 제공하는 팥 앙금, 시원한 아이스 홍시 퓨레, 쫀득한 찹쌀떡은 팥빙수 본연의 맛을 느끼고 싶은 고객들까지 사로잡는다. 가격 5만원(세금 및 봉사료 포함).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