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구조사 뒤집고 깜짝 승리…모리슨 호주 총리 "기적을 믿었다"

최종수정 2019.05.19 06:37 기사입력 2019.05.19 06: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18일(현지시간) 치러진 호주 총선에서 스콧 모리슨 총리가 이끄는 중도우파(자유당·국민당) 연합이 야당 노동당과의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했다.


이날 호주 위켄드 오스트레일리안 등에 따르면, 총선 개표가 74.7% 진행된 시점에 모리슨 총리가 이끄는 중도우파 연합은 하원 의석 중 74석, 빌 쇼튼 당수의 노동당은 66석을 각각 차지했다.

호주 하원의 정원은 151명으로, 중도우파 연합이 과반수인 76석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이날 호주 총선은 투표 마감 후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가 완전히 뒤집혀 이목을 끌었다.


당초 여론조사기업 '갤럭시'의 출구조사 결과 좌파 노동당이 집권 중도우파 연합을 누를 것으로 집계됐다. 노동당이 151석 중 82석을 얻을 것으로 집계됐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달랐다.

빌 쇼튼 노동당 당수는 여당연합이 예상 외 승리를 거둔 것으로 개표 결과가 나오자 패배를 선언했다.


쇼튼 당수는 "이번 선거에서 노동당이 새로운 정부를 구성할 수 없는 것이 명백해졌다"며 차기 당수 선거에 불출마 의향을 분명히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개표 윤곽이 드러난 이날 밤 시드니에서 지지자들에게 "나는 항상 기적을 믿어왔다. 5년6개월 전에 정권 교체를 이룬 이래 우린 호주를 위해 열심히 일했다. 이번 승리는 우리처럼 하루하루 열심히 일한 여러분의 덕분"이라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강력한 경제'를 전면에 내세우고 신규고용 창출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또 12년 만에 재정흑자를 달성한 실적을 강조했다.


여당연합의 재집권으로 호주의 외교정책도 미국과 동맹관계를 중시하는 기존 노선을 이어갈 전망이다. 기존 외교 노선에 따라, 태평양에서 인도양에 이르는 지역에서 각국과 경제와 안전보장 협력을 추진하는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에 계속 관여하게 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