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4당 "진상규명 촉구"...한국당 "5.18 폄훼하는것 아니다"

최종수정 2019.05.18 11:59 기사입력 2019.05.18 11: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진상규명과 전두환 씨에 대한 단죄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우리가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날 한국당 지도부가 5.18 기념행사를 찾은 이유라고 강조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광주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두환 군부독재 정권이 저지른 악랄하고 잔혹한 참상이 수많은 양심세력의 노력으로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는데, 전두환 씨는 '5·18과 무관하다'며 광주 영령들을 여전히 욕보이고 있어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당 명의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당내 시민학살 동조세력과 단호히 선을 긋고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협조해야 한다"면서 우리나라에 최소한의 정의가 존재한다면 구속된 전두환을 단 하루라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5·18의 비밀이 숨겨져 있는 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령부) 문서고를 열어젖히면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이는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만 할 수 있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폄훼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 시대의 부끄러움"이라면서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폄훼 세력의 단죄를 위한 일에 가장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한국당은 그날에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고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 관련 징계 절차도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하겠다"면서 "5·18은 대한민국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돼야 한다. 더는 갈등과 반목을 부추기는 소재로 활용돼서는 안 된다"며 "오늘 한국당 지도부가 기념식을 찾은 것도 이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