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평화 "文 대통령, 보안사 ? 기무사 보유 5.18 문건 공개해야"

최종수정 2019.05.18 10:43 기사입력 2019.05.18 10: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민주평화당이 문재인 대통령이 보안사와 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가 보유한 5.18 관련 문건을 공개할수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5.18 39주년인 18일 오전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방해로 5.18진상규명위원회가 닻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진실을 밝힐 수 있는 더 빠른 방법은 5.18의 비밀이 숨겨져 있는 보안사와 안지사의 문서고를 열어젖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만이 할수있다"면서 "보안사와 안지사의 문서고를 열라는 대통령의 명령은 광주에게 주는 역사적 선물이 될 것이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2년 전 대통령의 광주 연설에 많은 국민이 눈물을 흘렸다. 국민은 정권이 바뀌었으니 광주의 진실이 밝혀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생각했다"면서 "그러나 2년이 지났지만 광주의 진실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장정숙 5.18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대변인은 "우리는 봉인이 풀린 국내외 기밀문건들로, 역사의 현장에서 그날의 비극을 체험한 이들의 생생한 증언으로 5.18의 진상을 점차 파악해가고 있다"면서 "비겁한 가해자들은 여전히 책임을 회피하고, 그 수혜자들은 그 의미를 폄훼하기 위해 발악하고 있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유성엽 원내대표는 전날 광주 금남로 일대에서 진행된 5.18 39주년 전야제에 참석한데 이어 이날 오전 광주 망월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제39주년 추모제'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권, 5.18 유공자·유족, 시민, 학생, 각계대표 500여명이 참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