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PTV 두 자리수 성장에.. KT·LGU+ 1Q 호조(종합)

최종수정 2019.05.03 11:10 기사입력 2019.05.03 11:10

댓글쓰기

IPTV 두 자리수 성장에.. KT·LGU+ 1Q 호조(종합)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IPTV가 올 1분기 이동통신사 성장의 핵심 축으로 떠올랐다. KT LG유플러스 모두 IPTV의 가입자가 크게 늘면서 실적 호조세를 나타냈다.


KT 는 미디어·콘텐츠 사업에서 두 자리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8344억원, 영업이익 4021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1.3% 증가했다.


실적 확대 일등공신은 미디어?콘텐츠사업이었다. 이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5.7% 증가한 6412억원을 기록했다. IPTV 가입자는 800만을 돌파했다. IPTV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4% 성장한 3774억원을 달성했다. 콘텐츠사업 매출은 지니뮤직, KT H 등 그룹사 기여로 전년동기 대비 28.6% 성장했다.


이 외에도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5% 감소한 1조7325억원을 나타냈다. MNO 순증은 전년보다ㅏ 4.7%늘어난 16만9000명으로 나타났다. 유선사업 매출은 유선전화 사용량 감소로 전년동기 대비 2.7% 감소한 1조1670억원, 금융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한 8390억원, 기타서비스 매출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호조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5758억원을 기록했다.


윤경근 KT 최고재무책임자(CFO)는 " KT 는 핵심 사업에서 가입자를 확대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1등 5G 사업자로서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서비스와 최고 품질의 네트워크를 제공하여 5G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도 IPTV성장세를 실적 호조의 원인으로 꼽았다. 가입자는 작년 동기(367만2000명) 대비 13% 증가한 414만9000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스마트홈 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4407억원) 대비 13% 증가한 4979억원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 의 1분기 총 매출은 3조204억원 영업이익은 1946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로는 각각 1.5%, 3.7% 늘어난 수준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CFO는 넷플릭스 도입과 CJ헬로 인수에 따라 IPTV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U+tv 아이들나라와 20~30대 매니아층 대상 넷플릭스 등의 다양한 콘텐츠로 IPTV 사업 성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올해 2월 CJ헬로 인수 결정으로 유료방송과 통신산업을 융합한다"며 "향후 케이블TV와 IPTV 사업 육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PTV 두 자리수 성장에.. KT·LGU+ 1Q 호조(종합)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