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연락사무소장회의 10주째 무산…"대북 식량지원 검토 없다"

최종수정 2019.05.03 10:58 기사입력 2019.05.03 10:58

댓글쓰기

지난 2월 22일 이후 소장 회의 안 열려
통일부 "대북 식량지원, 검토 중인 것 없다"
"인도적 지원은 계속 해나가야 한다는 입장"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 /문호남 기자 munonam@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10주 연속 열리지 않게 됐다.


3일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이유진 부대변인은 "오늘 소장회의는 개최하지 않으며, 우리측 소장(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연락사무소 운영와 관련한 현안업무를 현지에서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측 전종수 소장은 이번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 했다"면서 "현재 북측에서는 임시소장대리가 근무 중"이라고 전했다.


이 부대변인은 "김광성 소장대리 등 북측 사무소 인원들은 개성과 평양을 교대하며 근무 중"이라면서 "교대시기가 되어서 이번에 다른 임시소장대리가 출근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난해 9월 14일 개소한 이후 총 19회의 소장급 회의를 개최했다. 올해는 7회 개최됐다. 올해 마지막으로 열린 소장회의는 2월 22일이다.

이 부대변인은 "남북 간의 협의에 따라서 소장회의를 개최하지 않게 된 것"이라면서 "공동연락사무소는 24시간 남북 간 상시연락채널로서, 정례 연락대표 협의·운영과 관련한 협의 등 연락·협의 업무는 현재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북한 식량난이 가중되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우려에 대해서는 "현재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은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 인도적 지원은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이에 대해서는 한미 간에도 공동의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현재 정부는 세계식량계획(WFP), 그리고 식량농업기구(FAO) 등이 실시한 북한 작황조사결과 등 북한 내 식량사정에 대해서 주시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만남에 대해서는 "정부도 국민의 재산권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 방북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면서 "여러 가지 요인들을 살펴보면서 검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